본문 바로가기

취미 생활/영화79

더 보이 (Brightburn , 2019) 개인적으로 이런 컨셉의 영화가 기대되었습니다. 초능력자 혹은 외계인이 정말 우리에게 우호적일까? 진정한 의미의 안티 히어로 장르를 보고 싶었습니다. 예전에 크로니클이라는 영화가 있었지만 영화 안에서 선악으로 나뉘었지, 인간에게 ‘악’이란 형태만 나타난 영화는 없었습니다. 베놈이나 수어사이드 스쿼드라는 영화가 있었지만, 이 두 영화의 큰 문제가 있습니다. 안티 히어로라고 표방했지만 그들은 어쩔 수 없이 (상대적인) 히어로가 될 수밖에 없었고, 그러다 보니 범죄자를 옹호하게 되는 스토리로 이어진다는 점. 그래서 두 영화는 보고 나면 좀 갸우뚱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물론 이것만이 이 영화의 문제는 아니지만요… 그리고 영화가 공포스럽고 고어틱한 연출이었지만, 오히려 공포는 ‘악’을 잘 표현한 것이라 생각하고, .. 2019. 5. 29.
극한직업 (Extreme Job , 2018) 정말 오랜만에 제대로된 코미디 영화를 봤습니다. 언제부터였을까요? 제대로된 코미디 영화를 안본지… 특히 국내 영화는 신파와 쓸데없고, 뜬금없는 감동라인을 추가하면서 순수 코미디를 못 즐겼는데 이번 극한직업을 통해서 아무런 걱정없이 웃을 수 있었습니다. 신파로 떡칠된 한국 영화 내에서 영화다운 영화를 봤습니다. 것도 시원하게 웃을 수 있는 작품으로요. 정말 웃고 싶다면(물론 유머코드가 맞지 않을 수도 있지만은) 생각없이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닌, 정말 가뭄에 단비같은 재미난 영화입니다. 2019. 2. 9.
더 프레데터 (The Predator , 2018) 참신하다. 정말 참신하게 영화를 망쳐놓았다. 특히 마지막은 프레데터 영화를 무슨 SF히어로물로 만들어버렸다. 감독이 아이언맨3을 만든 이력 때문인건지 미스테리 외계 사냥꾼을 한낱 평범한 캐릭터로 만들어버렸다. 그 어디에도 프레데터1의 프레데터의 강인한 인상과 무서움은 없었다. 프레데터2의 잔인하면서 처절한 액션은 없었다. 프레데터스는 그래도 프레데터라는 사냥꾼 모습과 그들의 세계관을 넓히기에 좋았다. 번외판인 에이리언vs프레데터은 충분한 오락거리로써는 괜찮은 영화라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더 프레데터는…? 여러모로 실망한 영화. 그들의 미스테리한 설정을 잘 풀어나갈 자신이 없다면,미스테리는 미스테리로 남겨야 한다. 2018. 9. 16.
앤트맨과 와스프 (Ant-Man and the Wasp , 2018) 결론은… 나는 생각보다 별로. 1.무슨 ‘양자’라는 단어만 들어가면 모든 과학과 기술이 해결되는 것이 이제는 신물난다ㅋㅋ 2.인피니티 워와 그 후속작을 연결하는 내용이 없는 점이 아쉬웠다. 3.양자 세계의 CG가 아쉬웠다. 닥터 스트레인지처럼 창의력이 있어 보이지 않았다. 그냥 미생물들의 세계랄까?? 그나마 3인방 덕분에 즐겁긴 했다. 또한 영화 초반에 나온 미끄럼틀을 보면서 시빌워 이후에 스캇의 근황과 외로움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궁금한게.. 호프의 어머니는 양자영역에서 어떤걸 배웠길래 어떻게 에이바를 치료한 것이고, 영화 이후에 에이바의 행방은?(쿠키에서 에이바 치료를 위해서 에너지를 모으는 장면이 나오지만 조금 아쉬웠다.) 인피니티 워를 너무 재밌게 봐서 그런가? 생각보다 아쉬웠다. 액션씬도 .. 2018. 7.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