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기9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Avengers: Infinity War, 2018) 점점 아쉬운 점이 많아지기도 하지만 더더더 만족하는 점도 늘어나는 것도 사실이다. 우선 오역의 문제가 큰 이슈지만 많은 곳에서 다뤘기에 여기선 다루지 않고 제 느낌점 위주로 써보겠습니다. 이번에도 한줄평부터 시작하겠습니다. 10년을 기다려온 마블팬들을 위한 선물이자 메인 요리 우선 인물들이 골고로 잘 나온다.재밌는 점은 등장하는 인물만해도 만만치 않은데, 각 캐릭터별로 시간 배분을 잘했습니다. 물론 이야기상 비중있는 캐릭터와 아닌 캐릭터의 차이는 있지만은 큰 이질감없이 그리고 개연성에 잘 맞게끔 배분했습니다. 게다가 마블 특유의 전투 장면에서 액션의 정점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초반에 헐크와 타노스의 육탄전, 뉴욕시내에서의 싸움, 어벤져스에서 공중에서 아이언맨의 변신 장면을 연상케하는 아이언 .. 2018. 4. 29.
판도라 (Pandora, 2016) 우선 소재 때문에 영화를 관람했습니다. 원자력 발전소라는 무거운 주제인 영화입니다. 과연 원전이 사고가 난다면, 그것도 우리나라에서 난다면 어떻게 될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워낙 중요한 소재이기에 다들 봤으면 하는 영화입니다. 원자력 발전소의 양날의 검과 한국의 특수성까지 볼 수 있었습니다. 이런 장점이 있다면 단점도 있는 법이죠.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한국 재난 영화에는 무능한 정부와 리더는 항시 필요로 나옵니다. 더 나아가 그들로부터 고통받는 가족들까지 그리고 이 가족이 주인공이죠. 해운대, 터널, 부산행(기차안에 정치인), 연가시, 감기 등등 헐리우드 영화와 비교하면 헐리우드는 재난과 이 과정을 극복하는 것에 중점이라면 한국 영화는 재난이 발생하면 거기서 플러스로 정부의 무능함으로 상황이 더 .. 2016. 12. 17.
닥터 스트레인지 (Doctor Strange, 2016) 올해의 마블 농사 마지막 작품! 잘 만들었다. 올해는 시빌워와 함께두 작품만 나와서 아쉽긴 하지만 영상미와 CG에서 큰 만족감을 했다. 특히나 인셉션과는 비슷하지만 다른 느낌의 영상미라 신선한 맛도 있었다. 아쉬운 점이라면 비(非)마블인이 보면 유치한 영화일지도 게다가 닥터 능력에 대한 사전 지식이없으면 더 유치해 보이는 영화. 그리고 평소 마블 영화에서는나름 과학적인 이론으로 현실성을 보였지만 이번 작품은 마법이라는 생소한 방법을이용해 살짝 이질감 느낌이 든다. 그런데 문득향후 가장 기대되는 점이라면 닥터 스트레인지가 어벤져스에 합류하고 베네딕트 컴버베치의 셜록(BBC 드라마)과,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셜록(영화)에 대한 꽁트 그리고 베네딕트 컴버베치와 마틴 프리먼이 만나(각각 BBC 드라마 셜록에서.. 2016. 10. 30.
이방인 - 알베르 카뮈 (L'Étranger - Albert Camus) 유명하다던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 아무래도 아무런 사전 설명이나 해석없이 읽고나면 사이코패스의 일대기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런 겉모습 속에 있는 내용은상당히 생각해볼 만한 가치들로 가득한 책입니다. 우리는 과연 얼마나 정상인일까? 아니면 이방인일까? 아직도 책의 첫 문장이 기억이 납니다.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이 한마디로 얼마만큼 이방인인지 느껴지면서, 그와 동시에 우리는 또 얼마만큼 이방인에 대해 배척했을까요? 카뮈는 역설적으로 어머니의 죽음을 슬퍼하지 않으면사형당한다는 세상을 말하고 있습니다. 2016. 10.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