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 생활/영화

너브 (Nerve, 2016)

by 김 박사 2017. 6. 21.





그냥… 요즘 인터넷 방송으로 인한 폐해의 

극단적인 예시를 보여주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그안에 당연히(?) 있어야하는 연애도 있고, 

우정도 있고, 

스릴도 있고, 

반전도 있는 그런 영화입니다.


뭐 물론 철학적으로 다가갈수도 있는 영화 입니다.



우리 모두 익명이라는 가면 뒤에 서면 어떤 마음과 행동이 나올까요?



사람 그자체로는 솔직하지 않다. 

그럼 가면을 주면 속내를 말할 것이다.

-오스카 와일드-



인터넷 익명성을 보면서

우리는 어찌보면 거짓에 넘쳐나는 세상에서 살고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