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 생활/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 (Batman v Superman: Dawn of Justice, 2016)

by 김 박사 2016. 3. 24.




DC에 대해선 잘 모르지만

히어로 영화는 좋아하기에

개봉날 00시 영화 보고 간단한 후기글을 남깁니다.



DC 원작들은 본 적 없으며, 맨 오브 스틸도 후반부에 전투장면만 봤습니다.



장점


생각보다 3명의 영웅이 잘 녹여져있다. 생각보다



생각보다 스토리도 괜찮은 편이다. 생각보다


OST가 마음에 든다



렉터의 연기가 살짝 아쉽지만 그 광기와 똘기 있는 연기가 좋았다.



배트맨 슈트가 멋있다! 놀란표 보다 멋있었다.



철학적인 질문을 던지는게 좋았다. 

(슈퍼맨은 신인가?부터 시작하여 우리 인류 역사상 신에 대한 관점과 인식등 

만약에 놀란 감독이 맡았다면 어떻게 전개 했을지 기대가 됩니다.)



밴 애플렉의 웨인 모습과 배트맨 모습도 괜찮았다.

 (크리스천 베일보다 좋으면 좋았지 나쁘지는 않다는 생각)





단점


뜬금없는 꿈 때문에 헷갈린다.



액션씬은 아쉽다

(맨 오브 스틸처럼 엄청난 격투씬 보다는 일방적인(?) 느낌의 전투 씬 

그리고 장면이 다 악당에게만 집중됨. 배트맨과 슈퍼맨이 싸우는 씬은 생각보단 아쉬움)



배트맨이 슈퍼맨이 선이라는 존재를 

알게 되는 까닭이 이해는 가지만 조금 어이가 없었다.

 (치고 받고 싸우고 증오와 복수의 대상이였는데 엄마라는 이유 때문에 그렇다니)




출처 : http://www.xn--9m1bj6j3yuowa.kr/data/shop/item/1443054027_s

쿠키 영상은 없습니다.



어쩔 수 없는 구렁이 담넘어 가는 듯한 전개

(렉스는 어떻게 켄트와 배트맨의 정체를 알게 되었을까?, 메타 휴먼에 대한 정보)



장비에 대한 설명이 없어서 아쉽다.

(나름 공대생인데 이런 기술적인 측면이 없는게 아쉽습니다 ㅠㅠ)



결말을 굳이 저렇게 했어야 했나?



잭 스나이더표 액션씬이 없었다.

(300처럼 살짝의 슬로우모션 처리와 함께 영상미있는 전투씬이 없는 것이 아쉽다.)



아!! 영화 보실려면

이 애니매이션이나 코믹스를 보시는 거 추천합니다.


이번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의

모티브가 여기서 나왔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도 한번 볼려고 합니다.



그리고 영화 보면서 든 생각입니다만

이런 만화나 소설을 원작으로한 영화가 많아지면 

분명 영화에 녹이지 못하는 요소나 스토리가 있을텐데 

앞으로 작가들이 이를 어떻게 대처할지도 기대가 됩니다.


그리고 제 생각으로는 요즘 인터넷이 발달 되어 있으니 

인터넷을 통해서 간단한 10~20분짜리 빈 스토리를 

메워주는 영상을 만들어 배포하는 것도 좋은 생각일 듯 합니다.



결론적으로

아주 흥행작은 되지 못해서

DC의 새로운 시작이 걱정이 되긴 합니다만...


앞으로의 결과를 두고보고 8월에 개봉할 

수어사이드 스쿼드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일이니깐요.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