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셰프

Posted by 김 박사
2015.08.26 01:05 취미 생활/영화



나의 별점

2.5 / 5


생각 했던 것 보다 크게 군침이 돌지도 않고, 본격적인 푸드 트럭 이야기 분량이 좀 적어서 아쉬웠다.

그래서 별점이 조금 낮다.


그러나 SNS와 요리를 접목도 시키고 아들과 함께 음식 장사를 통해 가족과의 소통을 요리와 가족을 함께 표현하는 것은 인상 적이였다.

스토리도 괜찮고. 뭐 크게 나쁘지는 않았다!


기억에 남는 대사라면

"아빠 팝콘 사줘요"

"팝콘? 팝콘은 설탕을 뿌린 탄수화물이야! (과일을 집어들며) 이렇게 멋진 과일이 있는데 어떻게 팝콘을 먹을 생각을 해??"

그리곤 둘이 팝콘을 사먹는다.ㅋㅋㅋ


'취미 생활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드풀  (2) 2016.02.13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 (The Revenant)  (0) 2016.02.05
노크노크  (2) 2015.10.31
인턴  (0) 2015.10.31
엘리제 궁의 요리사  (0) 2015.10.24
아메리칸 셰프  (0) 2015.08.2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