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Seoul Station, 2016)

Posted by 김 박사
2016.11.13 17:05 취미 생활/영화



부산행의 프리퀄 영화

이기에

이것 또한 호기심으로 봤다.


영화를 보고 나니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다시 생각할 수록

뭔가 살짝 어설픈

느낌이 나는 영화


그래도 내용 전개나

결말 부분은 괜찮았고,


이중코드 찾는

재미도 있었다.


그런데

영화 보는 내내

너무너무너무너무 답답했다.


그 핸드폰 연락한번

하는게 어려운가?


꼭 거기서

그렇게 했어야 할까?

등등...


결말까지 가는 동안

속이 너무 답답했다ㅋㅋㅋ




그리고

프리퀄이라 해놓고선


저 할아버지가 

어떻게 감염 되었는지에 대해서

안나온점이


왜 프리퀄일까?

하는 의문도 들곤 했다.


또 설마 프리퀄이

나오는 건 아니겠죠...??




아참 애니메이션 그림체가

어디서 많이 본 듯 해서 찾아보니


예전에

군대 관련 단편 애니메이션인

'창'을

제작한 감독과 동일 감독이였다.



다시 보면
오히려 '창'이 더 잘 만든듯하다ㅋㅋ

그리고
연상호 감독의 다른 작품도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취미 생활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포트라이트 (Spotlight, 2015)  (0) 2016.11.27
덕혜옹주 (The Last Princess, 2016)  (0) 2016.11.18
서울역 (Seoul Station, 2016)  (0) 2016.11.13
터널 (Tunnel, 2016)  (0) 2016.11.13
닥터 스트레인지 (Doctor Strange, 2016)  (0) 2016.10.30
벤허 (Ben-Hur, 2016)  (2) 2016.10.0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