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리그 (Justice League, 2017)

Posted by 김 박사
2017.11.21 12:22 취미 생활/영화





영화 평론가의 말이 생각납니다


흩어져야 산다


이 것이 DC의 큰 문제점이라 생각합니다.


영화는 재밌습니다.


그런데 괜찮은 영화다?


특히 라이벌인 마블과 비교해서 괜찮은 히어로 영화인가?

질문에는


'글쎄'

라는 답변을 할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액션은 화려하지만

스토리에 탄탄한 느낌이 없습니다.


그 원인은 아무래도


마블은 거진 10년을 바라보고 영화를 제작했습니다.


초창기에 부족한 자금을


엑스맨과 스파이더맨 판권으로 벌어들이고


숨겨놓은 아이언맨 카드와 함께 조금씩 마블 유니버스를 확장했지만,


DC는 이에 반해 배트맨과 슈퍼맨이라는 독립 영화로


열심히 준비한 탓에 아직 대중들은 DC의 세계관을 잘 이해 못하는 듯 합니다.


게다가 그 세계관 마저 마블에 쫓겨 급조한 느낌이다 보니


스토리의 개연성을 찾기 힘듭니다.


막말로...


마블의 시빌워는 마블을 모르는 사람에게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가 싸운다' 라는 주제만 던져줘도

다들 흥미를 가질법한 배경이 깔려 있는데,


배트맨vs슈퍼맨에서는

왜 둘이 싸우지?

더 나아가 싸우다가 왜 마사로 통일되는 개연성은 뭘까?


오히려 DC는 

보다 더 개별 히어로에 탄탄한 스토리를 부여하고

1~2년이 아닌 마블처럼 10년을 내다 볼 수 있는

영화를 제작해야할 듯 합니다.


아니면 전략을 조금 바꿔서

TV드라마로 방향을 바꿔도 좋을 듯 합니다.


그런데 이제는ㅋㅋ

드는 생각이

놀란 감독의 다크나이트 3부작이

대중들 눈을 높이고, DC세계관을 망쳐서(?)

오히려 현 DC영화를 망친게 아닐까 싶습니다.ㅋㅋㅋ



여튼

각 개인의 캐릭터는 매력적이고 괜찮은 작품들이 있고,

함께일땐 액션만 보면 흥미롭고 시원하지만

언제까지 캐릭터와 액션이란 호흡기로 영화를 연명할지는...


걱정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이번에 저스티스리그 영화보고 후기를 작성해보았는데요 재미있게 잘읽었습니다. ㅎㅎ 앞으로 영화에대해 여러 생각을 공유했으면 하네요 DC의 전략 아마 전체ㅡㄹ 먼저보여주고 흥미를 가지게한 다음 다음 영화를 보게 만들게끔 하고 싶었던게 아닐까요 그리고 개인의 영웅들에 대해 알게된 후에 다시 저스티스리그를 보게하기 위한 큰그림~!!! 네ㅎㅎ 뇌피셜입니당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