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 (Guardians of the Galaxy Vol. 2, 2017)

Posted by 김 박사
2017.05.17 04:01 취미 생활/영화


미국인의 향수를 불러 일으킬만한 영화?


그리고 가족애를 불러 일으켰지만 자칫 잘못하다간 

가족주의로 이끌어가서 진부해 질 수 있었는 영화.


마지막으로.. 이 영화는 뮤지컬을 목표로 했다? 

음악을 빼면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가 아니다!


향수는

복고 노래와 아버지를 만나 캐치볼을 하는 장면

그리고 친아버지보다 양육한 아버지를 향하는 점


가족부분은

퀼과 친아버지뿐만 아니라

가족같은 동료와 가족 대우를 받을 수 있었는 욘두까지


가족이 중시되는 영화다보니 뻔한 가족주의 영화의 맥락을 따라갑니다.


아무래도 향후 모든 마블 영화들이 가족주의 영화가 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음악은

전편과 마찬가지로 영화 분위기를 보다 더 UP하기에

적합한 노래들로 가득채워지니


한편으로는 뮤지컬 같습니다.


Watcher와 스탠리가 함께 나온 점이 의미심장한 유머코드 였고


아쉽게도 인피니트 스톤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다른 마블 영화와 연관되는 점이 적었다는 점


예를 들면, 지구가 피해를 입었을 때 어벤져스 팀이 출동(?)하지 않았는데.

만약 아이언맨이 이 사건을 조사하는 장면이 있었으면 어떨까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복고 가족 노래 마블

4박자에 베이비 그루트까지 겸해진 이번 후속작은 괜찮았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