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팔아서 산 블루투스 키보드?

Posted by 김 박사
2017.05.03 03:15 일상

헌혈을 할려고 할 찰나에

오전에 이런 문자가 왔다.



오호??


게다가

한두시간 뒤 후배가

헌혈하고 키보드 받은 인증샷을 인스타에 올렸다.


나도 필요해서 

겸사겸사 헌혈하고 받았다.




마치 내 피 팔고,

샀는 기분이다ㅋㅋ


순간

영화 행복을 찾아서의 주인공 크리스(윌 스미스)도 생각났고,


그 옛날

싸이월드 도토리를 충전할 문화 상품권을 얻기위해

헌혈한 일이 생각났다ㅋㅋ


무튼 이번 키보드는

후에 살 태블릿에 쓸까 싶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ve Curious by National Geographic Channel  (0) 2017.09.14
주말동안 즐긴 것  (0) 2017.05.15
피 팔아서 산 블루투스 키보드?  (0) 2017.05.03
아침 산책과 커피의 예찬  (0) 2017.04.21
2017년의 준비  (0) 2017.01.29
오버워치 : 오리진 구입!  (0) 2016.11.2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