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말 - 내가 질것 같냐

Posted by 김 박사
2017.03.13 23:06 연구노트/끄적임





클리앙 사진 게시판에 CooperS님 게시물을 퍼왔습니다.


해석을 하자면은(해석은 이 게시물의 Mars님 댓글 가져 왔습니다)

(출처:http://www.clien.net/cs2/bbs/board.php?bo_table=park&wr_id=12536221)



"열심히 하면 언젠가 보답이 있다. 계속하다 보면 꿈은 이루어진다. 

그딴건 다 환상이다. 노력해봐야 헛수고다. 

정의가 이기는 일따위는 없다. 꿈 같은건 이루어지지 않는다. 

이게 현실에서 주로 일어나는 일들이다. 

근데, 그게 뭐? 시작은 거기서 부터다. 기술개발은 실패가 99%다. 

새로운 시도는 실패가 따라온다. 열받는다. 

열받아서 잠자는 시간도 먹는 시간도 아껴 가면 몇번이라도 시도한다. 

자, 어제까지의 자신를 넘어서라. 어제까지의 HONDA를 넘어서라. 

씨바, 내가 질것 같냐. "






예전 블로그 글에서 다시 옮겨 왔습니다.


이말은

회사의 R&D부서만 해당되는 말이 아닐겁니다.


우리는 수많은 도전을 하고 좌절합니다.


하지만 그 좌절에서 일어날 수 있는 정신력과 집중력


이런것들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화이팅!!